• UPDATE : 2020.3.25 수 17:48
상단여백
기사 (전체 611건) 제목보기제목+내용
MS의 화려한 귀환
1등이 늘 그렇듯 MS는 질시를 많이 받았다. 윈도우 시리즈 운영체제(OS) 성공에 힘입어 1998년 시가총액 세계 1위 기업이 됐지만...
라인
리더를 위한 백신
대기업 경영기획팀장으로 승진한 임한수 팀장. 일대일 코칭에서 상사와의 불편한 관계에 대한 고민을 꺼냈다.“저희 실장님은 너무 독단적입니...
라인
기업시민, 위기에 강한 기업문화 만들기
착한 기업에 투자하라! 월가 투자자들이 선호하는 기업 포트폴리오가 급변하고 있다. 포춘은 1955년부터 매년 글로벌 Top 기업을 선정...
라인
새로운 생태계 경쟁력
산업계에서 ‘생태계(ecosystem) 경쟁력’은 애플이 2007년 아이폰을 내놓으며 주목받은 개념이다. 노키아가 품질과 기술에만 매몰...
라인
일 잘하는 구성원의 보고법
일을 하다 가장 억울할 때가 언제일까? 본인은 최선을 다했는데 ‘이게 뭐냐’는 식의 꾸중을 들을 때가 아닐까? 한 번 시작된 리더의 잔...
라인
논리적으로 말하는 소통의 기술 - PREP
직장생활에서 가장 어렵다고 하는 사람들과의 관계와 소통에 대한 모든 솔루션을 담은 직장인 베스트셀러 『완벽한 소통법』의 저자 유경철 ‘...
라인
상사의 피드백, 잡음이 아닌 조언이 되려면?
구성원의 푸념: 어릴 때도 잔소리, 커서도 잔소리, 이제 잔소리 좀안 듣고 살 수 있나 했더니, 회사에서도 잔소리다. 간식 좀 먹었더니...
라인
기회는 현재에 있다!
HR 담당자들의 큰 성취와 지속적인 발전을 응원하며, 오랜 시간 HR 업무를 맡고 있는 선배로서 올해 더욱 집중해야 할 HR Key w...
라인
100세 시대의 공존법
고령사회는 모두에게 새 경험이다. 은퇴 무렵의 직장인에게 특히 그렇다. 50대 후반에 은퇴해도 90세까지 30여 년을 산다. 충분히 성...
라인
펭수가 꼰대에게
경자년(庚子年) 새해가 밝았습니다.어느 때보다 희망차고 복된 2020년 되시기를 기원합니다.언제나 그렇듯 매년 신년호는 인사담당자가 주...
라인
2020년이 왔다
먼 훗날같이 느껴지던 2020년이 왔다. 삼성, 현대, LG 등 한국을 대표하는 대기업이 ‘비전 2020’을 요란스럽게 세웠던 기억이 ...
라인
개척자형 리더가 그립다
지난해 12월, 우리 산업사에 남을 두 리더를 떠나보냈다. 대우그룹을 만든 김우중 회장이 지난 12월 9일 향년 83세로 생을 마감했으...
라인
소통의 시작 “라포 형성하기”
직장생활에서 가장 어렵다고 하는 사람들과의 관계와 소통에 대한 모든 솔루션을 담은 직장인 베스트셀러 『완벽한 소통법』의 저자 유경철 ‘...
라인
열다섯 나에게, 너에게
한 해를 마무르는 12월입니다. 모쪼록 독자 여러분들도 올해 계획했던 모든 일을 차질 없이 완수해 나가는 수확의 시간이 되었으면 합니다...
라인
시장경제라야 혁신이 산다
중국이 개혁·개방정책을 도입할 때 자유주의의 태두 프리드리히 하이에크(1974년 노벨경제학상 수상자)에게 결정적인 도움을 받았다는 사실...
라인
키워드로 본 2019년 HR
2019년도 이제 12월 달력 한 장만을 남겨두고 있다. 돌이켜 보건대, 2019년은 특히 정치면에서 크고 작은 이슈가 많았던 한 해로...
라인
인간의 갈등 원인은 “타인이 나와 같아야 한다는 전제”
소통의 관점에서 사람의 성격기질이 중요한 이유는 대화를 하는 과정이나 내용 면에서는 전혀 문제가 없는데도 각자 받아들이는 방식이 너무 ...
라인
정리의 미학
고백하건대, 심한 결벽증을 앓고 있다. 증세가 나타난 게 정확히 언제부터인지 모르겠지만 대략 생각이 여물던 중학생 시절부터인 듯하다. ...
라인
‘산업AI’에 역전 기회 있다
인공지능(AI)은 4차 산업혁명의 핵심 기술이다. 수년 전 ‘알파고 충격’ 이후 세계적으로 엄청난 투자가 AI 벤처에 몰렸고, 이제 그...
라인
성격기질 차이의 이해는 소통의 핵심 포인트
직장생활에서 가장 어렵다고 하는 사람들과의 관계와 소통에 대한 모든 솔루션을 담은 직장인 베스트셀러 『완벽한 소통법』의 저자 유경철 ‘...
라인
富의 재편이 시작된다
위기다. 지표도 나쁘지만 체감 경기가 그렇다. 원청업체가 발주 물량을 줄인다. 옆집 편의점이 문을 닫았다. 손님이 넘치던 상가가 한적하...
라인
언제까지 일할 것인가
일자리 얘기를 꺼내자니 한가하게 느껴지기도 한다. 한·일 관계가 첨예한 갈등으로 치닫고, 경제 위기 가능성을 논하는 사람도 적지 않은 ...
라인
혁신의 시기
모든 것에는 때가 있다박훈정 감독의 영화 에서 ‘거 죽기 딱 좋은 날씨네’라는 잘 알려진 대사가 나온다. 세력 싸움에서 밀린 뒤 상대편...
라인
상대방 신념의 다름을 이해하면 소통은 저절로 된다
직장생활에서 가장 어렵다고 하는 사람들과의 관계와 소통에 대한 모든 솔루션을 담은 직장인 베스트셀러 『완벽한 소통법』의 저자 유경철 ‘...
라인
사실 챙김
나는 행복한 뵈飢의 감각』 저자인 바비 더피(Bobby Duffy)는 한 조사에서 타인의 행복도를 추측한 값과 자신의 행복도가 크게 다...
라인
수요를 창출하라
우리나라가 ‘패스트 팔로어(Fast Follower·빠른 추격자)’로 성장해 왔지만, 이제는 ‘퍼스트 무버(First Mover·시장 ...
라인
적절한 갈등은 성과를 높여주는 힘!
직장생활에서 가장 어렵다고 하는 사람들과의 관계와 소통에 대한 모든 솔루션을 담은 직장인 베스트셀러 『완벽한 소통법』의 저자 유경철 ‘...
라인
“잔정”
직장생활을 잘 하는 기본원칙부터 실천적인 방법론까지 상세히 담은 직장인 베스트셀러 『직장생활, 나는 잘 하고 있을까』를 저자 박해룡 T...
라인
‘기생충’에서 공생충으로
갈라파고스 조직최근 공공성을 띈 조직의 변화를 돕고 있다. 정부기관의 기능을 위탁 받아 수입의 대부분을 창출하면서 이익 단체들을 회원으...
라인
‘비즈니스 천재’는 없다
당대에 창업해 세계적 기업으로 우뚝 서는 사례가 속출하는 기회의 시대다. 비즈니스 세계뿐 아니다. 무명작가가 쓴 판타지 소설이 어느 날...
라인
틀린 질문은 틀린 답만 만든다
고함 원숭이들이 사는 법최근 한 일간지에 ‘인간자연생명력연구소장’ 서광원님의 글이 게재되었다. 무리를 지어 사는 중남미의 고함 원숭이들...
라인
BTS와 오라버니
방탄소년단(BTS)은 현존 최고의 한류 아이콘이다. 그래미 어워즈, 아메리칸 뮤직 어워즈에 이어 지난달 초 빌보드 뮤직 어워즈(BMA)...
라인
당신의 송백 (松柏) 은무엇입니까
겨울 소나무봄·여름·가을·겨울처럼 인생에도 사계(四季)가 있다. 우리의 인생에 봄·여름·가을만 있고 추운 겨울이 없다면 얼마나 좋을까?...
라인
집중할 때와 탐색할 때
구글에서 만든 자율주행차 웨이모 원(Waymo One)이 2018년 12 월 5일 미국 애리조나주 피닉스에서 상용서비스를 시작했다. 사...
라인
애자일과 HR
Deep Change or Slow Death퀸(Robert Quinn) 교수가 썼고 1998년 우리나라에 소개된 책 제목이기도 하다....
라인
새로운 기술이 나타날 때
새로운 기술이 나타났다. 5G(5세대 이동통신)다. ‘초고속’ ‘초저지연’ ‘초연결’을 가능하게 하는 인프라다. 방대한 데이터를 아주 ...
라인
애자일? 결국은 조직문화!
2019년을 시작하며 많은 기업이 ‘애자일(Agile)’을 경영 키워드로 내걸었다. ‘민첩한’, ‘기민한’이란 의미에서 알 수 있듯 애...
라인
혁신과 소비자
혁신은 진부하게 느껴지는 단어다. 툭하면 ‘혁신위원회’를 만드는 정치권처럼 무엇인가 새 시도를 할 때마다 갖다 붙인 탓일 것이다. 이노...
라인
‘One Best Way’는 없다
나는 반성한다15년도 더 지난 과거의 H사 프로젝트 사례이다. 구성원 1,500명으로 전자 부품과 모듈을 생산하여 국내와 해외에 판매하...
라인
자서제질사돈방(子壻弟姪査頓榜)
오늘날 공기업 공개채용과 같은 제도가 바로 조선시대 과거제다.고려 광종 때 도입된 과거는 조선 초기까지 취지에 걸맞은 인재 등용 창구로...
라인
자기 자신과 대화를 해 보았는가
천호식품을 창업한 김영식씨는 아침에 일어나 세면대 거울을 보고 혼자 외친다. “영식아, 너는 참 잘 생겼어. 그래 참 잘 생겼다. 대학...
라인
나는 오십에 천명(天命)을 알았다 Ⅱ
빡빡한 세상‘10대는 철이 없다. 20대는 답이 없다. 30대는 집이 없다. 40대는 내가 없다. 50대는 일이 없다. 60대는 돈이 ...
라인
AI를 통한 가치혁신
블루오션전략이 새 시장을 찾아내는 방법론으로 제시한 ‘여섯 가지 경로’ 가운데 ‘시간 경과에 따른 외부 트렌드 형성에 참여하라’는 조언...
라인
믿음과 의식을 포착하라. 정확한 언어로
주의(Attention)최근 많이 사용하고 있는 AI 스피커는, 사용자가 말하는 내용이 길어지면 그 정확도가 떨어지는 것 같다. 그 이...
라인
돈으로 사람을 어떻게 움직이나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축구대표팀이 또 한 번 큰 사고를 쳤다. 2017년 9월 박감독 부임 후 베트남팀은 23세 이하(U-23)...
라인
나는 오십에 천명(天命)을 알았다Ⅰ
여섯 단어언젠가 일흔이 되었을 때 단 여섯 단어로 지금까지의 인생을 정의해보라는 과제를 받는다면 무엇으로 그 여섯 단어를 채울 수 있을...
라인
박항서 매직? 변화관리의 힘!
안녕하십니까? 독자 여러분.기해년 새해가 밝은 지 한 달이 지났습니다. 어떻게 연초에 세운 계획들 잘 실천하고 계시는지 모르겠습니다. ...
라인
당연한 것을 당연하게 생각하지 않는 것
틀에 갇히지 말자최근 중견기업 자문을 진행했다. 최저임금 상승으로 발생하는 여러 문제들에 해답을 찾는 프로젝트였다. 그 중 한 영역이 ...
라인
불황과 혁신
경기가 나아질 리 없다는 불안감이 퍼져 가고 있다. 국내뿐만 아니라 세계 경기가 장기 침체 국면에 들어갈 것이란 우려까지 번지고 있다....
라인
어떤 사람을 뽑을 것인가
한때 미국의 101번 국도 실리콘밸리 근처에는 희한한 광고판이 걸려있었다. ‘{자연상수 e의 연속되는 숫자에서 첫 번째로 발견되는 10...
라인
논어에게 길을 묻다
‘죄와 벌, 그리스 로마 신화, 로미오와 줄리엣’을 읽는 이유는, 우리가 꼭 러시아를 좋아하고 그리스와 로마를 흠모하고 영국을 사랑해서...
라인
라이벌을 넘어 동반자로
독자 여러분 안녕하십니까?기해년(己亥年) 새해가 밝았습니다. 여러분 가정에 행운이 가득하 시길 진심으로 기원합니다.신년 아침 덕담의 화...
라인
광군제와 ‘할인 경제’
매년 11월 11일에 열리는 중국의 ‘광군제(光棍節)’는 세계 최대의 온라인 쇼핑 축제다. 올해 광군제에서는 하루 동안 34조 7000...
라인
있는 그대로의 현실 인식
제프리 웨스트의 책 『스케일』은 경영과 사람관리에 많은 시사를 한다. 기업 조직이 자산 5,000억 달러 규모를 못 넘는 이유와 인간의...
라인
직원과 조직을 성장시키는 강점기반 리더십
무하마드 알리(Muhammad Ali)는 복싱선수로서 필수적인 자질을 갖추지 못 했다. 주먹 크기, 팔 길이 그리고 펀치력 등이 다른 ...
라인
세상을 바꾸는 지혜
3살에 아버지가 죽고 17살에 어머니마저 잃은 공자의 첫 번째 직업은 가축지기였다. 두 번째 직업은 창고 출납지기였다. 그러니 논어에서...
라인
어떤 동료와 일하고 싶은가Ⅰ
“어떤 동료와 일하고 싶은가?”“실력은 좋은데 성격이 별로인 동료가 나은가, 아니면 실력은 별로 인데 인간성 좋은 동료가 좋은가?”빤한...
라인
업종의 벽을 넘어
‘업(業)의 정의’는 한동안 유행한 경영 화두다. 한 대기업그룹 회장이 사장단 회의에서 ‘호텔이라는 업의 정의는 무엇인가?’라는 질문을...
라인
누구를 승진시킬 것인가
얼마 전 신문을 읽다가 ‘우리나라 월급쟁이 최고 재테크는 승진’이 라는 제목의 흥미로운 기사를 발견했다. 스탠다드차타드(SC)그룹이 월...
라인
경제성장과 일자리 창출에 정부 역량을 집중하자
2018년이 저물어 간다. 문재인정부가 일자리정부를 표방하고 국민의 세금을 쏟아붓고 있지만 고용참사는 여전히 진행형이다. 지난 10월까...
여백
구독신청광고안내불편신고이용약관청소년보호정책개인정보처리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강남구 봉은사로 129 거평타운 817호 (06121)  |  대표전화 : 02-863-8662  |  팩스 : 070-7813-1572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강남, 라 00963  |   발행 : (주)온크미디어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전성열
Copyright © 2020 월간 인재경영.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bouthr@naver.com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