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5.29 금 18:22
상단여백
HOME 특집
2019년 HR 상반기 총평 및 하반기 전망송병무 Strategy & People 대표
송병무 Strategy & People 대표 | 2019년 07월호, 제173호 | 승인 2019.06.26 18:52
올해 상반기 인사관리 영역에는 수많은 과제들이 쏟아졌다. 정부 공약이나 정책기조에 따른 법률 개정안이 거의 대부분 고용, 임금, 복리후생, 근무방식 등과 같은 임금 및 단체협약 항목들과 직결되어 있었기 때문에 기업들은 법정기한 내에 개정된 법률과 시행령에 맞추어 자사의 HR Reform에 전력투구했던 시기로 요약할 수 있다. 다만 정부가 던져준 숙제에 과몰입되어 경영환경의 긴박한 변화에 대응하는 집중력이 분산된 것은 다소 아쉬운 대목이다.미중 무역갈등이 패권전쟁으로 확전되고 이로 인하여 세계경제는 시계제로의 위기 상태에 빠져들고 있다. 국내경제도 마이너스 성장을 기록했듯이 경제위기의 징후가 이미 오래전에 예견되었던 바, 지금은 특단의 비상경영 가동으로 기업의 체질을 완전히 변신시키고, 경쟁력 있는 인력 및 조직역량으로 재무장해야 할 시기인데, 국내기업들은 지난 상반기 동안 여전히 정치이념적인 규제 영역의 각론에 매몰되어 큰 흐름과 타이밍을 놓쳤던 것이 아닌가 하는 우려는 비단 필자만의 안타까움은 아닐 것이다. 열심히 많은 일을 했지만 핵심과 우선순위를 모두 놓치고 변죽만 울린 6개월인 것 같아 아쉬움이 크다.상반기 내내 기업과 정부, 노동계 그리고 다양한 이해관계자들은 「최저임금」, 「비정규직의 정규직화」, 「주52시간 근무제도」, 「포괄임금」, 「평등과 인권」 등의 주요 현안에 대하여 서로 치열하게 대립했고, 그 논쟁은 여전히 진행 중이다. 수십 년간 한국기업이 유지해 왔던 경영의 프레임과 일하는 방식을 일거에 바꾸는 근원적인 개선작업이 시작된 것이다. 다만 개선과제들이 기업 경쟁력에 중대한 영향을 줄 수 있고, 동시에 경영의 프레임을 원천적으로 바꾸는 상당한 리스크를 수반함에도 불구하고, 기업들이 충분한 준비기간 없이 조급하게 시행했다는 점과 업종별, 기업별, 직무별 특수성과 차별
icon더 보시려면 결제가 필요합니다.
유료 기사 입니다.

송병무 Strategy & People 대표

<저작권자 © 월간인재경영,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구독신청광고안내불편신고이용약관청소년보호정책개인정보처리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강남구 봉은사로 129 거평타운 817호 (06121)  |  대표전화 : 02-863-8662  |  팩스 : 070-7813-1572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강남, 라 00963  |   발행 : (주)온크미디어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전성열
Copyright © 2020 월간 인재경영.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bouthr@naver.com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