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5.29 금 18:22
상단여백
HOME 인사관리 글로벌 HR
스폰지밥 자동차의 정체는?GLOBAL REPORT - 일본
김광희 협성대학교 경영학과 교수 | 2019년 07월호, 제173호 | 승인 2019.06.27 10:46
하나. 10대 가운데 4대다.둘. 3,000만 대 이상이 거리를 누빈다.셋. 이용자의 67%는 여성이다.넷. 이 가운데 1/3은 60세 이상이다.다섯. 해당 규격이 제정된 지 올해로 70년이다.“이게 뭐냐!”하는 이들도 있을 게다. 가진 지식을 총동원해 다섯 가지 통계가 가리키는 게 뭔지 추정해 보라. 힌트를 주면, 그 무대는 전부 일본이다.3,000 vs. 658세계 유수의 자동차 대국 일본. 그런 일본 자동차 시장엔 여타 해외에서 발견할 수 없는 좀 색다른 점이 존재한다. 일본을 다녀온 많은 이들이 “참 난해하다”며 고개를 갸웃거린다. 다름 아닌 길거리 자동차 풍경이다. 예상과는 달리 부자나라 일본 거리엔 온통 경차 천지다. 위의 다섯 가지 통계에 해당되는 건 다름 아닌 일본의 ‘경차와 그 시장’ 얘기다. 다음의 판매 순위를 보라. 전국경자동차협회연합회(全国軽自動車 協会連合会)가 발표한 2018년도 경사륜차별 신차 판매 상위 다섯 차종이다.1위 : 혼다 ‘N-BOX’ : 23만 9,706대2위 : 스즈키 ‘스페시아’ : 15만 8,397대3위 : 다이하쯔 ‘탄토’ : 14만 2,550대4위 : 닛산 ‘데이즈’ : 14만 56대5위 : 다이하쯔 ‘무브’ : 13만 2,320대오늘날 일본 완성차 시장에선 경차를 두고 대혈투가 벌어지고 있다. 세계 어느 곳에서도 유례를 찾기 힘든 경차 ‘전국(戰國)시대’의 도래다. 위 순위에서도 알 수 있듯 정상에 군림하는 경차는 혼다의 ‘N-BOX’다. 2위인 스즈키의 ‘스페시아’를 무려 8만대 이상이나 제친 압도적 1위다. 경차임에도 일반승용차를 누르고 지난해 일본에서 가장 많이 팔리면서 명실공히 베스트 셀링 카 지위를 구축했다. 중대형이나 스포츠 다목적차(SUV), 고급 외제차를 선호하는 우리에겐
icon더 보시려면 결제가 필요합니다.
유료 기사 입니다.

김광희 협성대학교 경영학과 교수

<저작권자 © 월간인재경영,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구독신청광고안내불편신고이용약관청소년보호정책개인정보처리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강남구 봉은사로 129 거평타운 817호 (06121)  |  대표전화 : 02-863-8662  |  팩스 : 070-7813-1572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강남, 라 00963  |   발행 : (주)온크미디어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전성열
Copyright © 2020 월간 인재경영.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bouthr@naver.com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