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9.6 금 11:24
상단여백
HOME 라이프 포토뉴스
도긴개긴, 누가 누굴 욕해30대 여기자의 일상다반사
김소정 선임기자 | 2019년 07월호, 제173호 | 승인 2019.06.27 11:28

Episode 6.

오늘은 또 무슨 일로 이 새벽에 전화일까.

불과 몇 달 전만해도 낮이든 밤이든 걸려오는 전화나 울리는 카톡에 답했겠지만, 이날 나는 깨어있 으면서도 전화를 받지 않았다. 자주 연락하고 왕래하며 지내는 사촌동생의 전화인데 나는 왜 수신을 거부했을까?

연고 없는 서울에 자리잡은 후 서로 의지하고 도움 주고 살면서, 누가 뭐래도 핏줄이니까 그저 좋은 언니, 동생으로 그간 잘 지내왔다. 내가 서울에서 대학을 다니고 직장생활을 시작할 무렵 녀석이 재수생활로 가끔 서울과 고향집을 오가면서부터니까 10년이 넘어가는 세월이다. 동생이 워낙 사교성도 좋고 말도 잘 통해서 중간중간 한집에서 같이 살기도 하고, 일 있을 때 서로 도와주는 사이로 편안했다. 문제는 녀석의 사소한 습관(동생에게는 매우 중요한 소통창구겠지만)이 내 생각의 범주를 넓혀주 면서 발발했다.

요는 이렇다. 동생은 주로 내게 연락을 먼저 하는 편인데 연락의 내용은 다음 세 가지가 전부다.

1. 가족, 애인, 친구, 사회생활 등 문제 상담(99%가 부정적인 것들) 2. 심심해서, 밥 먹거나 같이 뭐 하자고(90% 돈은 내가 쓴다, 물론 동생한테 내라고 하면 냈겠지만) 3. 이런저런 부탁(자소서 첨삭, 일 관련 질문, 빌릴 것 등)

유년시절을 제외하고 서울에서 함께 지낸 지난 10년만 곱씹어 보니 저 세 가지가 아닌 일로 먼저 연락을 한 경우는 도무지 한 건도 생각이 나질 않았다. 물론 같이 있을 때 내 남친문제나 가정사, 사회 생활 문제를 다 까발리고 서로 상담해주기도 했지만 여기서의 핵심은 ‘먼저 연락을 하는 사유’이다. 누구라도 자신이 중심이 되어 사람들과 관계를 맺는다. 헌데 쌍방을 의미하는 ‘관계’에 있어서 왜 모든 편의를 본인에게만 맞추는 걸까.

결정적으로 지인의 결혼식이 녀석이 나를 대하는 마음가짐과 태도를 엿보게 했다.

내가 아끼고 좋아하는 한 언니가 있는데 가끔 밥자리, 술자리가 생기면 사촌동생도 혼자 심심하니까 곧잘 부르곤 했다. 우리보다 어리고 당시 학생이기도 했던 내 동생이 마음이 쓰여서 언니는 유명한 내한공연도 먼저 예매해 보여주고, 동생이 돈을 쓰는 일은 단 한 번도 없게 할 정도로 나름 챙겨주었다. 몇 년 뒤, 그녀의 결혼식이 다가 오면서 나는 당부했다.

“나는 친척이고 핏줄이라 그럴 수 있어도 그 언니는 어쨌거나 남인데 너한테 잘 챙겨주기 쉽지 않아. 그간 얻어먹은 밥값, 술값 크지 않아도 도리 잊지 말고 결혼식에 참석해서 축하해줘.”

‘당연히 가야지’ 말하고서는 당일, 끝내 톡으로 ‘감기몸살이라 도저히 못 가겠다, 축의금 좀 대신 내줘’라는 단문만 남기고 참석하지 않았다(대신 낸 축의금도 1년이 지난 지금까지 결국 안 주더라). 저도 나이 서른을 앞두고 있는데, 철이 없어 그런다고 하기엔 실망이 너 무 컸다. 나는 필요할 때 꺼내 쓰는 존재에 불과했던 건가. 막말로 제부모도, 친 언니도 아닌데.

내가 덕이 높고 마음과 지혜의 깊이가 남다른 사람이라면 좋으련만, 고작 10년만에 나의 삐침으로 인해 관계는 틀어졌다. 전화도, 메시 지도 어떤 내용일지 뻔하니 굳이 시간, 돈 쓰기 싫은 거다. 내 부모, 내 친동생에게도 그렇게까지 못했는데 생각할수록 왜 잘해줘야 하는지 이유를 모르겠더라. 그렇게 요즘 대면대면 연락도 없이 지내는 와중에 미국에 있는 사촌언니에게서 연락이 왔다.

“야, 너는 미국 와서 잘 놀고 돌아가서는 어째 연락 한 번 없니. 섭섭 하다.”

1년 전 3개월 정도 언니에게 신세지고 돌아와서는 어쩜 연락 한 번 없다고 호통치는 전화였다. 참, 사촌동생이 나의 거울이었다니…… 동생들은 원래 다 그런 거였구나…….

남 욕 하기 전에 나부터 살펴봐야지 다시금 되새기는 요즘이다.

김소정 선임기자  

<저작권자 © 월간인재경영,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구독신청광고안내불편신고이용약관청소년보호정책개인정보처리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강남구 봉은사로 129 거평타운 817호 (06121)  |  대표전화 : 02-863-8662  |  팩스 : 070-7813-1572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강남, 라 00963  |   발행 : (주)온크미디어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전성열
Copyright © 2019 월간 인재경영.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bouthr@naver.com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