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2.10 화 09:49
상단여백
HOME 라이프
대학내일, MZ세대 신입사원 양성과정 ‘만반잘부 클래스’ 오픈
월간 인재경영 편집부 | 2019년 12월호, 제178호 | 승인 2019.12.04 15:47

대학내일, MZ세대 신입사원 양성과정 ‘만반잘부 클래스’ 오픈

대학내일 20대연구소 MZ클래스 설명회 열어

유스 타겟 미디어&콘텐츠 그룹 대학내일의 ‘20대연구소’는 HRD 플랫폼인 ‘커넥트밸류’와 손잡고 신입사원 양성 과정을 개설했다. 대학 내일 김영훈 대표는 “밀레니얼 나아가 2000년대생인 Z세대는 기성 세대와는 다른 환경에서 자라왔다”며 “지금 기업이 진행하는 신입사원 양성 교육은 MZ세대(*밀레니얼과 Z세대를 통칭하는 말)에 맞지 않게 다소 경직되어 있다. 디지털 네이티브면서 수평적 조직문화를 지향하는 MZ세대에 맞는 교육 프로그램이 필요성을 느끼게 되었다”고 프로그램 개발 배경을 설명했다.

밀레니얼과 일하기 위해 기억해야 할 3가지

소비자의 30%가 밀레니얼인 시대. 밀레니얼과 융화할 수 있는 기업이 되는 건 이제 선택의 문제가 아니라 필수다. 젊은 기업이 되고 싶다면, 아래 3가지를 꼭 기억하자.

1. 개인 시간을 존중해주는 게 최고의 복지다.
밀레니얼이 직장을 선택하는 기준은 기존 세대와 아주 다르다. 20대 연구소 자료에 따르면 밀레니얼은 직장을 선택할 때 복리후생, 유연한 조직문화, 충분한 여가시간 등을 기존 세대보다 더 중요하게 생각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복리후생에서는 유연한 근무제도, 출산/ 육아 지원제도 등 일과 삶의 양립을 위한 복지를 선호했다. 반대로 회식은 분기별 1회 가볍게 진행하는 점심시간 회식에 대한 선호도가 가장 높았다. 밀레니얼에게 회식은 업무의 연장선! 회식을 최소화하는 게 복지임을 명심하자.

2. 밀레니얼은 가치지향적 열정부자다.
흔히 밀레니얼을 열정이 없는 세대라고 오해하지만 사실 그들은 열정부자다. 다만 밀레니얼이 생각하는 열정의 기준은 기존 세대와 다르다. 평생직장이 일반적이었던 기성세대에게 열정은 조직이 요구한 업무를 묵묵히 해내는 걸 의미했다. 하지만 평생직장의 개념이 사라 진 밀레니얼에겐 기업에 맹목적으로 충성해야 하는 동기가 없다. 20대 연구소 조사 결과, 밀레니얼이 생각하는 적정 근무 기간은 5년. 역량에 따른 이직이 자유로운 만큼, 본인이 하는 일이 얼마나 가치 있는지가 직장을 고르는 중요한 기준이다. 밀레니얼에게 자율과 권한을 주자. 작은 프로젝트라도 자율적으로 진행해볼 수 있게 믿고 맡긴다면, 직장에서 열정적인 밀레니얼을 볼 수 있을 것이다.

3. 휴대폰과 비대면 대화가 익숙하다.
‘회의실에서는 휴대폰 사용은 금지!’ 종종 회의실에 이런 문구가 붙어 있는 걸 본 적 있다. 휴대폰을 보면 회의에 집중하지 못한다는 생각도 밀레니얼에 대한 오해다. 호모멀티쿠스로 불리기도 하는 밀레니얼은 멀티태스킹에 익숙하다. 회의하다가 나온 내용을 핸드폰 메모장에 입력하기도 하고 친구들에게 카톡으로 의견을 구하기도 한다. 내가 이야기하는데 신입사원이 휴대폰을 하고 있다면, 자료조사를 하거나 메모를 작성하는 중일 수도 있다는 걸 잊지 말자.

대학내일은 젊고 혁신적인 마케팅·콘텐츠 전문가 그룹이다. 우리는 누구와 어떤 일을 하더라도 가장 젊은 생각, 가장 젊은 감각을 불어 넣는다. 웹사이트: https://corp.univ.me/Home

월간 인재경영 편집부  

<저작권자 © 월간인재경영,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구독신청광고안내불편신고이용약관청소년보호정책개인정보처리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강남구 봉은사로 129 거평타운 817호 (06121)  |  대표전화 : 02-863-8662  |  팩스 : 070-7813-1572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강남, 라 00963  |   발행 : (주)온크미디어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전성열
Copyright © 2019 월간 인재경영.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bouthr@naver.com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