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8.12 수 18:05
상단여백
HOME 컬럼
펭수가 꼰대에게발행인 레터
오세현 발행인 | 2020년 01월호, 제179호 | 승인 2020.01.02 11:51
경자년(庚子年) 새해가 밝았습니다.어느 때보다 희망차고 복된 2020년 되시기를 기원합니다.언제나 그렇듯 매년 신년호는 인사담당자가 주목해야 할 HR 키워드, 그리고 이에 대한 대응 전략으로 특집지면이 채워집니다. 올해도 어김없이 ‘2020년 HR 키워드’에 대해 살펴봤는데요, HR 구루 (guru)들은 하나같이 조직의 조류로까지 올라온 밀레니얼 세대와 공존하는 법을 주요 키워드로 꼽았습니다. 인정하든 안 하든 세대 간의 ‘다름’을 인지하고 이를 어떻게 발전적으로 승화할지 고민해야 할 때입니다.기성세대와 밀레니얼 세대 간의 다름을 키워드로 자료를 찾다 보니 여기저기 재미있는 글이 많습니다. 그중 <미스 함무라비>의 저자로도 유명한 문유석 판사의 칼럼을 잠깐 소개합니다. 궁서체가 아니니 용서하십시오.저녁 회식 하지 마라. 젊은 직원들도 밥 먹고 술 먹을 돈 있다. 친구도 있다. 없는 건 당신이 뺏고 있는 시간뿐이다. 할 얘기 있으면 업무시간에 해라. 괜히 술잔 넘기며 ‘우리가 남이가’ 하지 마라. 남이다. 존중해라. 밥 먹으면서 소화 안 되게 ‘뭐 하고 싶은 말 있으면 자유롭게들 해 봐’ 하지 마라. 자유로운 관계 아닌 거 서로 알잖나. 업무지시는 구체적으로 해라. 가끔 상사가 개떡같이 말해도 찰떡같이 알아들어야 한다는 사람들이 있는데, 아니 처음부터 찰떡같이 말하면 될 것을 굳이 개떡같이 말해 놓고 찰떡같이 알아들으라니 이 무슨 개떡 같은 소리인가. 부하 직원의 실수를 발견하면 알려주되 잔소리는 덧붙이지 마라. 당신이 실수를 발견한 것만으로도 이미 충분히 위축돼 있다. 실수를 반복되면 정식으로 지적하되 실수에 대해서만 얘기하지 인격에 대해 얘기하지 마라.비슷한 글이 또 있습니다. 요즘 젊은이들 사이에 유행하는 이른바 ‘꼰대 육하원칙’이란 것인데요, WHO(내가 누군지 알아), WHAT
icon더 보시려면 결제가 필요합니다.
유료 기사 입니다.

오세현 발행인

<저작권자 © 월간인재경영,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구독신청광고안내불편신고이용약관청소년보호정책개인정보처리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강남구 봉은사로 129 거평타운 817호 (06121)  |  대표전화 : 02-863-8662  |  팩스 : 070-7813-1572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강남, 라 00963  |   발행 : (주)온크미디어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전성열
Copyright © 2020 월간 인재경영.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bouthr@naver.com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