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7.9 목 12:22
상단여백
HOME 특집
시장 의존도가 높은 미국 기업 채용 방식과 한계점박영희 미국 SK Hynix 시니어 HR 디렉터, SPHR
박영희 미국 SK Hynix 시니어 HR 디렉터, SPHR | 2020년 03월호, 제181호 | 승인 2020.02.28 14:53
미국 사람들은 얼마나 자주 직장을 바꿀까? 최근 미국 노동부 노동통계국(Bureau of Labor Statistics)에서 발표한 조사 보고서에 따르면 1957년에서 1964년 사이에 태어난 사람들은 평균 12.3번 잡(Job)을 바꾸는 것으로 나타났다. 여기서 ‘잡(Job)’이란 ‘한 고용주와 연속된 기간의 일’을 의미하므로 현재 베이비부머가 된 미국 사람들은 평균 12번 이상 직장을 바꿨다고 하겠다. 흥미로운 점은 연령대에 따라서 직장을 바꾼 횟수가 차이가 크다는 점이다. 이들이 18 세에서 24세 사이일 때는 5.7번 직장을 바꾸었고, 25세에서 34세 사이일 때는 4.5번, 35세에서 44세 사이일 때는 2.9번, 45세에서 52세 사이일 때는 1.9번으로 나타났다. 즉 연령이 낮을수록 직장을 바꾸는 경향이 훨씬 심하다는 것을 알 수 있다. 미국에서 가장 큰 페이롤 서비스를 제공하는 ADP의 최근 보고서도 유사한 통계치를 발표했다. ADP 보고서에 따르면 매년 약 4천 1백만명의 미국인, 즉 미국인의 27%가 직장을 바꾸기 위해 채용 시장에 뛰어들고 있다.여기에 최근 몇 년간 미국 고용 시장은 최고의 호황을 누린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이다. 현재 미국 전역 실업률은 3.5%로 1969년 이후 50년 만의 최저 수준 기록을 이어가고 있다. 나아가 올 1월 노동시장 참가율은 전달보다 0.2%포인트 높아진 63.4%를 기록했고 이 수치 역시 2013년 6월이 이후 최고 수준으로 나타났다. 기본적으로 직장을 자주 바꾸는 고용 구조에 인력 수급을 담당하는 노동 시장이 최고로 뜨거워진 상태이기 때문에 미국 기업에 채용은 인재 전쟁(War for Talent)으로 표현될 정도로 커다란 도전과제가 되고 있다. 이에 글로벌 회계 컨설팅 기업인 PwC가 매년 발표하는 CEO 서베이에 따르면
icon더 보시려면 결제가 필요합니다.
유료 기사 입니다.

박영희 미국 SK Hynix 시니어 HR 디렉터, SPHR

<저작권자 © 월간인재경영,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구독신청광고안내불편신고이용약관청소년보호정책개인정보처리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강남구 봉은사로 129 거평타운 817호 (06121)  |  대표전화 : 02-863-8662  |  팩스 : 070-7813-1572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강남, 라 00963  |   발행 : (주)온크미디어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전성열
Copyright © 2020 월간 인재경영.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bouthr@naver.com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