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9.16 수 09:40
상단여백
HOME 인사관리 HRM
인사쟁이들이여! 공정성 시대를 선도하자!알아두면 유용한 Practical HR
엄명섭 트리피컨설팅 대표이사 | 2020년 04월호, 제182호 | 승인 2020.04.02 17:47
인적자원관리 패러다임 변화 방향에 새롭게 등장한 ‘공정성 이슈’필자는 인사관련 분야에서 경력을 쌓은 지 25년 정도가 되는데 우리나라 인적자원관리 패러다임 변화의 방향은 줄곧 일관되었던 것 같다. 한마디로 전통적인 한국적 인사에서 서구적 인사 개념으로의 변화라고 할 수 있는데, 나열하자면 사람중심에서 직무중심으로, 내부 노동시장 중심에서 외부 노동시장 중심으로, 집단중심에서 개인중심으로, 근속중심에서 성과중심으로, 인사부서 중심에서 현장관리자 중심으로, 수직적 조직구조에서 수평적 조직구조로의 변화 정도가 떠오른다. 그러나 최근 2~3년 사이 우리 사회가 급변하면서 새롭게 고려해야 할 사안이 하나 더 등장했다. 이하는 최근에 필자가 고객 사의 인사담당 임원 A와 나눈 대화이다.A: “밀레니얼 세대가 가져온 어두운 조직문화, 세 가지 혹시 아십니까?”B: “90년대생, 밀레니얼 세대, MZ세대… 들한테 그런 게 있나요?”A: “그럼요~ 우리회사뿐만은 아니라고 하던데….”B: “말씀해 보시죠.”A: “일단 주 52시간 이후, 퇴근시간 전후해서 젊은 친구들에게 일을 주는 것을 그들은 ‘갑질’로 받아들입니다.”B: “맞아요~ 워라밸(Work & Life Balance)이 중요한 시대니까.”A: “두 번째로는 ‘블라인드’나 ‘잡플래닛’ 같은 평판 APP에다가 터무니 없는 내용을 마구 올리기도 합니다.”B: “그렇군요. 이제는 쉬쉬하고 덮어버리기는 불가능한 시대죠.”A: “마지막으로는 ‘녹취’입니다.”B: “노… 녹취?”A: “상사가 혼낼 때라든지, 인사담당자와 상담을 할 때라든지, 그리고 그걸 앞뒤 잘라서 악용하는데…(후략)”A 임원이 이야기한 세 번째의 어두운 면은 필자도 살짝 충격이었다. 그러고 보니 최근 몇몇 인사담당자들이 ‘녹취’의 희생양
icon더 보시려면 결제가 필요합니다.
유료 기사 입니다.

엄명섭 트리피컨설팅 대표이사

<저작권자 © 월간인재경영,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구독신청광고안내불편신고이용약관청소년보호정책개인정보처리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강남구 봉은사로 129 거평타운 817호 (06121)  |  대표전화 : 02-863-8662  |  팩스 : 070-7813-1572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강남, 라 00963  |   발행 : (주)온크미디어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전성열
Copyright © 2020 월간 인재경영.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bouthr@naver.com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