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5.29 금 18:22
상단여백
HOME 특집
실리콘밸리의 발 빠른 위기대응 실천이정인 미국 SK hynix 커뮤니케이션/조직개발 담당
이정인 미국 SK hynix 커뮤니케이션/조직개발 담당 | 2020년 05월호, 제183호 | 승인 2020.04.27 14:50
코로나19 미국 상황은 너무나 위중하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의 통계에 따르면, 4월 18일 기준 미국의 누적 확진자 수는 69만명 이상이며 3만5천명 이상이 사망했다. 중국 확진자 수의 8 배, 이탈리아와 스페인 확진자 수의 3배에 달하는 규모이며 현재전 세계 코로나 확진자 수의 3분의 1 가까이 차지하고 있는 국가가 바로 미국이다. 1월 22일 첫 확진자가 발생한 후 소수를 유지하다가, 3월 초부터 급격한 상향 곡선을 그리며 확진자가 늘어나고 있는 실정이다. 캘리포니아주와 실리콘밸리 기업의 발 빠른 대응미국에서 가장 처음으로 3월 17일 산타클라라 카운티를 포함한 Bay area 지역 6곳에서 자택 대피령(Shelter-in-place)이 내려졌다. 이후 3월 19일 미국 50개 주 가운데 캘리포니아주가 가장 먼저 자택 대피령과 동일한 ‘Stay-at-home’ 명령을 내렸다. 자택 대피령이란 식료품 가게, 약국, 은행 등 필수 사업장이 아닌 경우에는 강제로 폐쇄되고 외출이 금해지는 것을 뜻한다. 기업의 경우도 회사 운영을 위해 필요한 최소 필수 인력(Minimum Basic Operations; 재무팀, IT팀, HR팀 등)을 제외하고는 모두 재택근무를 해야 한다. 이후 자택 대피령이 내려지는 곳이 확산되었고 4월 17일 기준으로 최소 42개 주와 워싱턴 D.C. 등 미국 인구의 대략 96%인 3억2천명이 자택 대피령 아래 외출이 제한되고 있다.실리콘밸리 기업들은 이러한 급격한 변화에 어떻게 대처했을까? 캘리포니아 지역에 자택 대피(Stay-at-home)명령이 내려지기 2주 전부터 이미 아마존, 페이스북, 링크드인 등 실리콘밸리 기업들이 일찍이 직원들의 안전을 위해 재택근무를 독려하고 있었다. 3월 6일부터 트위터, 링크드인, 마이크로소프트는 가능하면 모
icon더 보시려면 결제가 필요합니다.
유료 기사 입니다.

이정인 미국 SK hynix 커뮤니케이션/조직개발 담당

<저작권자 © 월간인재경영,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구독신청광고안내불편신고이용약관청소년보호정책개인정보처리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강남구 봉은사로 129 거평타운 817호 (06121)  |  대표전화 : 02-863-8662  |  팩스 : 070-7813-1572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강남, 라 00963  |   발행 : (주)온크미디어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전성열
Copyright © 2020 월간 인재경영.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bouthr@naver.com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