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7.9 목 12:22
상단여백
HOME 컬럼
AI를 통한 가치혁신권영설의 창조경영
권영설 한국경제신문 논설위원 | 2019년 03월호, 제169호 | 승인 2019.02.28 10:30
블루오션전략이 새 시장을 찾아내는 방법론으로 제시한 ‘여섯 가지 경로’ 가운데 ‘시간 경과에 따른 외부 트렌드 형성에 참여하라’는 조언이 있다. 돌이킬 수 없는 추세를 찾아내고 거기에 적극 참여해 새시장을 개척하라는 것이다. 직거래, 규제완화, 플랫폼, 친환경 등이 이런 트렌드의 예다. 요즘 기술 방면에서는 단연 인공지능(AI)을 꼽을 수 있다.AI의 영향력과 파급력은 1990년대 상용화된 인터넷과 견줄 만하다. 제조 유통 서비스 등 모든 부문에서 인터넷은 전혀 다른 세계를 만들어 냈다. AI는 여기에 더해 인간의 삶 전반을 바꿔놓을 것이다. 이세돌을 이긴 알파고가 준 충격은 전초전에 불과한 사건이다. 자율 주행자동차, 드론에서 보듯 사람이 하던 역할을 기계가, 그것도 자동화된 AI가 하게 된다.건물 사이에 AI 경보기가 설치되면 모두가 잠든 밤에도 초기 화재에 즉각 119 신고를 할 수 있다. 방대한 데이터로 컴퓨터를 가르치는 딥러닝을 제대로 수행하면 기계가 사람보다 일을 훨씬 잘할 수있다. AI가 수만 장의 MRI 사진을 수초 안에 분석해 의사보다 훨씬 뛰어난 진단을 내고 있다. 잘 익은 수박을 모바일 카메라 스캔으로 골라내는 날이 곧 오게 됐다.‘트렌드 형성에 참여’하기 위해선 일단 ‘무조건’ 우리 업종에 적용해 보려는 시도가 중요하다. 이런 기술들을 남의 일인 것처럼 지켜보는 구경꾼이 돼서는 안 된다. 실제는 어떤가. 새로운 기술은 신생 벤처 회사나 기술기업이 하는 것이고, 어느 정도 성과물이 나올 때 뛰어 들겠다고 생각하는 경향이 있다. 수년 내 현실화될 트렌드에서 우리 회사가 앞서가는 주인공이 되겠다는 의지가 무엇보다 긴요하다.AI는 트렌드를 넘어 전쟁을 방불케 하는 국가 차원의 경쟁으로 치닫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국가 차원의 AI 연구개발과 투자를 확대하는
icon더 보시려면 결제가 필요합니다.
유료 기사 입니다.

권영설 한국경제신문 논설위원

<저작권자 © 월간인재경영,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구독신청광고안내불편신고이용약관청소년보호정책개인정보처리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강남구 봉은사로 129 거평타운 817호 (06121)  |  대표전화 : 02-863-8662  |  팩스 : 070-7813-1572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강남, 라 00963  |   발행 : (주)온크미디어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전성열
Copyright © 2020 월간 인재경영.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bouthr@naver.com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