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7.9 목 12:22
상단여백
HOME 인사관리 글로벌 HR
크라이시스와 리더십
장상수 아시아대학교 도시창조학과 전임교수 | 2020년 06월호, 제184호 | 승인 2020.06.05 10:20
신종바이러스(COVID-19)가 각국 지도자들의 리더십을 흔들고 있다. 똑같은 사태를 맞았지만 대처 과정이나 결과는 너무나 다르기 때문이다. 갤럽 인터내셔널 조사에 따르면, 29개 조사대상국 중 한국 7위, 미국 27위, 일본 28위로 나타났다. 아베 총리에 대한 국정수행 평가는 일본 국내에서도 그다지 좋지 않다. 이처럼 각국 리더에 대한 최근 평가는 신종바이러스 출현에 따른 위기상황에서 초기에 얼마나 적시적절하게 대처하였는가에 따라 크게 좌우되는 것 같다.지난 100년 동안 세계적 유행병(pandemic)은 이번이 다섯 번째다. 1918년 스페인독감, 58년 아시아독감, 68년 홍콩독감, 2002년 SARS, 그리고 COVID-19이다. 때마다 적게는 수십만에서 많게는 수천만명의 목숨을 앗아갔다. 이번 신종바이러스도 언제쯤 종식될지 예측할 수 없다. 오리무중 속에서 수많은 사람이 생명을 잃게 될것이다. 지난 3월 초 브루킹스 연구소는 적어도 1,500만명 이상이 사망할 것으로 보았다. 5월 초 사망자가 누계 25만명이란 점에서 보면 과장된 느낌도 들지만, 최근 1개월 사이에 5배나 급증하였다는 점을 감안하면 무시할 수만도 없다. 만약 일부에서 우려하는 2파(波), 3파의 판데믹이 발생한다면 그 이상일 수도 있을 것이다. 이처럼, 세계적 유행병은 언제든지 발현될 수 있음을 역사는 보여 주고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왜 각국 리더는 불행을 미연에 예방하거나 초기에 종식시키지 못하는 것일까? 본고에서는 그 원인을 리더십과 연계하여 나름의 생각을 적어보고자 한다.임기응변형 리더십첫째는 지도자의 인성(人性)이다. 필자는 아베(安倍晋三) 정권 발족 몇 개월 후 동경으로 와서 지난 7년간 교수로 활동하고 있다. 그동 안 아베 총리를 둘러싼 각종 불상사를 매스컴을 통해 알게 되었고, 또 국회에서
icon더 보시려면 결제가 필요합니다.
유료 기사 입니다.

장상수 아시아대학교 도시창조학과 전임교수

<저작권자 © 월간인재경영,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구독신청광고안내불편신고이용약관청소년보호정책개인정보처리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강남구 봉은사로 129 거평타운 817호 (06121)  |  대표전화 : 02-863-8662  |  팩스 : 070-7813-1572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강남, 라 00963  |   발행 : (주)온크미디어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전성열
Copyright © 2020 월간 인재경영.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bouthr@naver.com
Back to Top